복지센터장 “남자가 여자 3명은 거느려야” 막말에 직원들 집단 반발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09:26수정 2021-02-26 0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etty Image Bank
서울 한 자치구의 복지센터장이 막말과 권한남용을 일삼았다는 직원들의 민원에 구청이 지도·감독에 나섰다.

25일 서울 한 자치구에 따르면 구청의 위탁을 받아 여성·가족 관련 복지사업을 수행하는 센터의 기관장이 여성이나 장애인을 비하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성인 센터장은 한 행사장에서 “남자는 3명의 여자를 거느려야 한다. 오솔길을 같이 걸을 여자, 잠자리를 같이할 여자, 가정용 여자” 등의 발언을 해 항의를 받았다.

또 직원들에게 여성성을 활용하는 의미로 “구청에 가서 애교스럽게 ‘뭘로 살까요?’라고 물어보고 오라”거나 “○○처럼 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생겼다 그러면 모르겠는데”라는 등 외모 비하 발언을 했다고 전해졌다.

주요기사
센터장은 또 고장 난 펜을 보고 “이런 장애인 펜 말고 다른 것을 달라”고 하며 장애인 비하발언을 했다고 전해졌다.

직원들은 이 센터장이 부임한 뒤 3년간 총 54명이 퇴사했으며, 근무기간 1년을 채우지 못한 종사자가 40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관은 한 학교법인이 위탁해 운영해 왔다. 해당 기관은 센터장에 대한 민원이 구청에 공식 제기돼 구청이 감독에 나서자 센터장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노무법인을 선임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