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택시기사, ‘이용구 동영상’ 복구후 지인에 전송

박상준 기자 , 유원모 기자 입력 2021-02-26 03:00수정 2021-02-26 0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8일 '코로나19 검사' 국회 불참
법사위 파행…22일 전체 회의 재소집
이용구 "불가피한 불출석, 사과드려"
이용구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택시 기사가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복구한 뒤 제3자인 자신의 지인들에게 전송했던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당사자 합의나 사건 종결 여부와 무관하게 현직 차관의 만취 폭행 영상이 제3자에 의해 공개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셈이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택시 기사 A 씨는 이 차관의 폭행 사건이 발생한 다음 날인 지난해 11월 7일 서울 성동구의 블랙박스 업체를 찾아가 영상을 복원했다. 이튿날인 8일 합의를 위해 만난 이 차관은 A 씨에게 “영상을 지우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고, A 씨는 “지울 필요가 있느냐. 다른 곳에 안 보내면 되지 않느냐”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그러나 영상은 이미 A 씨의 지인 두어 명에게 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추가 수사로 이 차관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자택 앞에서 A 씨가 운전하는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과정 대부분이 복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엔 기존에 알려진 하차 전 욕설과 폭행 외에도 정차 중 이 차관이 욕설을 하는 장면도 추가로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 사거리를 지나 택시가 신호를 받아 정차 중일 때 이 차관이 내리려 해 A 씨가 만류했고, 이 차관이 욕설을 했다는 것이다.

박상준 speak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유원모 기자
주요기사

#택시기사#이용구#동영상#전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