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자녀라서? 담뱃불로 지지고 집단폭행한 여중생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4:40수정 2021-02-24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울산에서 중학생들이 또래를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집단 폭행 혐의로 10대 중학생 6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여학생들로 지난 21일 울산 시내의 한 건물 옥상에서 자신들보다 한 살 어린 중학생 A 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다문화 가정 자녀인 A 양과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이며 이전에도 생김새가 다르다는 이유로 옷을 뺏는 등 괴롭힘을 가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당시 가해 학생들이 얼굴과 배를 때렸으며 담뱃불로 손등을 지지고 라이터로 머리카락을 태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이다.

경찰은 보복 폭행을 우려해 A 양에게 신변 보호조치를 제안하고, 가해 학생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