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측 “사유리에 수기 작성 요청…고객 모두 동일한 안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4:15수정 2021-02-24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아들과 카페로 긴급대피를 했지만 휴대폰이 없어 QR코드 체크인을 못해 카페에 있을 수 없었다고 해 논란이 있었던 가운데,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가 이와 관련해 해명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사유리 씨에게 QR코드 체크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 작성을 정중하게 안내했으며 이날 화재로 인해 방문한 다른 고객들에게도 동일하게 안내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유리는 신분증도 들고 나오지 못해 수기명부 작성을 하지 못했다는 게 스타벅스의 입장이다. 스타벅스 측은 “작성자의 얼굴을 신분증과 대조해야 하는 게 방역 방침”이라며 “수기로 적을 경우 신분증을 반드시 확인 해야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어 “정부 방역 지침을 최대한 준수하고자 노력한 부분으로 이해를 부탁드리며 향후 다양한 관점에서 매장 이용과 관련된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사유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나서 아들과 함께 집밖에 있는 카페로 대피를 하려고 했으나 휴대폰을 두고 와 QR코드 체크인을 못해 카페 실내에 있을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그 직원을 비판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아이가 추워 떨고 있는 상황이라면 휴대전화가 없다는 이유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