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출신 스타 축구선수, 초6학년때 나를 성폭행 했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2-24 10:23수정 2021-02-24 18: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숙소서…거부하면 무자비 폭행”
국가대표 출신의 유명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수준의 스타 선수 A 씨에 대한 폭로여서 파장이 예상된다.

축구 선수 출신인 C 씨와 D 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 선수와 B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C 씨와 D 씨는 초등 5학년생 때, 한 학년 선배이던 A 선수와 B 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박 변호사는 “C 씨와 D 씨가 ‘먹잇감’이 된 이유는,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했다.

A 선수는 국가대표 출신에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스타 플레이어이며, B 씨 역시 프로 선수로 뛴 바 있고, 현재는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한다.

C 씨는 약 8년간 프로축구 선수 생활을 하다가 몇 년 전 은퇴했으며, D 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한국으로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 해도 당시 A 선수와 B 씨가 형사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도 지났다.

C·D 씨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 선수 소속 구단은 “사안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