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성추행에 與의원들 침묵 “정의당 비판할 처지냐”

전주영기자 , 박민우기자 입력 2021-01-25 21:18수정 2021-01-25 2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문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사퇴에 정치권도 술렁였다. 다만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있는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은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라며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입장문에서 발표한 것처럼 이 사건을 무관용의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하며 아울러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여당 내부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한 여당 의원은 “솔직히 우리가 정의당을 비판할 처지냐”고 했다. 실제로 최 수석대변인의 논평 외에 민주당 의원들은 침묵했다. 지난해 계속됐던 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성추문 사태를 의식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범죄 사건으로 사퇴한 데 대해 당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했지만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해 7월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비판적 평가를 자제했다. 오히려 사건 초기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써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가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주요기사
여기에 민주당은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만들었던 ‘무공천 원칙’마저 뒤집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해 단체장의 귀책사유로 궐위가 될 경우 재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고 명시한 당헌을 전 당원 투표를 거처 개정했다.

이런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한다’는 민주당은 사과 태도에 관한 한 정의당의 10분의 1이라도 따라가기 바란다”고 성토했다. 또 야당에서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여성 후보들이 “진보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며 앞다퉈 비판 성명을 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 참담하다”며 “피해자가 받았을 상처가 걱정됨과 동시에 국민들께서도 얼마나 실망이 컸을까 우려된다. 다시 한 번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성과 함의를 생각하게 된다”고 밝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페이스북에 “박원순-오거돈-안희정-김종철-녹색당 사례 등으로부터 이어진, 좌파 지자체, 정당 등 정치권내 위계 질서에 의한 성범죄를 근본적으로 근절하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주영기자 aimhigh@donga.com
박민우기자 minw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