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 없어요”…‘우버택시’ 20일 부터 서울 달린다

뉴스1 입력 2021-01-20 11:08수정 2021-01-20 1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버택시 (우버 제공) © 뉴스1
20일부터 ‘우버’ 로고가 붙은 우버 가맹택시를 서울 전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우버는 가맹택시 ‘우버택시’ 베타서비스를 서울에서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는 1분기 내 가맹택시 대수를 1000대까지 증차한다는 계획이다.

우버택시는 우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호출할 수 있다. 요금은 일반 택시요금과 동일하다. 우버는 이용자에게 ‘승차 거부 없는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운전자에게 목적지가 노출되지 않는 자동배차 정책을 우버택시에 적용했다.

우버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기록이 앱 상에 남기지 않게 했다. 회사는 “어떤 문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고객센터가 중재에 나서 이용자가 불편함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용자는 우버 앱을 통해 주변에 있는 우버택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앱에 미리 등록한 카드로 비대면으로 결제할 수도 있다. 우버는 우버택시를 처음 이용하는 이용자에게 운행 거리에 따라 최대 1만원 할인을 제공한다. 이후 탑승부터는 3월31일까지 20% 상시 할인이 적용된다. 단 차량 호출 전 미리 우버 앱에 프로모션 코드를 등록해야 한다.

톰 화이트 우버 한국 총괄은 “새로운 서비스로 국내에서 우버 성장의 새 장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우버 가맹택시는 해외에서 검증받은 기술과 혁신의 토대 위에서 한국 시장에 최적화해 선보이는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버 가맹택시 서비스는 코로나19 관련 위생 및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첨단 안전 기능을 제공해 모든 우버 앱 이용객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