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심근경색 50대, 코로나19 우려한 닥터헬기 회항으로 사망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0 09:51수정 2021-01-20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상관없는 사진. 동아일보DB.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50대 남성이 닥터헬기가 코로나19 우려로 회항하면서 응급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했다.

지난해 12월 16일 홍천군청 공무원인 김모 씨(50)는 가슴 압박, 식은 땀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으로 갔으나 심정지가 왔다. 당시 코로나19 영향으로 춘천의 강원대병원, 한림대병원은 중환자실이 없어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닥터헬기가 출동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잠시 후 병원은 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닥터 헬기가 올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고 결국 김 씨는 병원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도착했다. 김 씨는 응급실에 들어가긴 했지만 30여분 만인 오후 4시 26분경 사망했다.

황망하게 김 씨를 보낸 유가족들은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보던 중 당시 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닥터헬기가 떴고 홍천을 향해 7분을 날아왔으나 코로나19 우려로 다시 회항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 씨가 금성심근경색에 동반되는 호흡 곤란 증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김 씨의 아내인 황 씨는 “남편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지 않은 환자인데다 병원 규정상 열이 나거나 호흡곤란 등 환자는 닥터헬기에 태울 수 없다는 답을 들었다”라며 “남편은 금성심근경색으로 코로나19와는 거리가 먼 환자였고 심장문제를 호흡과도 이어지는 문제인데 시간을 다투는 응급환자를 두고 어떻게 헬기를 돌릴 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전국 닥터헬기를 관리하는 기관은 국립중앙의료원이고 정부의 ‘응급의료헬기 공동 운영에 관한 지침’에 따랐을 뿐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병원 관계자는 “매뉴얼에 따라 항공 이송 금지 사항으로 판단돼 지상 이송을 권고했다”라며 “앞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중증 환자의 항공 이송 기준에 대한 정부 부처와 관계기간 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