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탯줄도 달려있는데”…신생아, 한파 속 숨진채 발견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6 16:27수정 2021-01-16 16: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당 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동아일보DB
16일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씨 속에 탯줄도 안 뗀 신생아가 빌라 단지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경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갓 태어난 여아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신생아는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고 탯줄도 그냥 달려 있었다. 발견 당시 아기의 몸은 얼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고양지역의 날씨는 영하 9도에서 0도 사이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였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해 이 빌라 단지에 사는 20대 여성 A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그를 상대로 아기의 출산 및 사망 시점과 유기한 이유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의회할 방침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