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신규확진 513명, 나흘째 500명대…지역발생 484명

입력 2021-01-15 09:35업데이트 2021-01-15 11: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14일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513명이 발생해 나흘째 500명대를 유지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3명 늘어 누적 7만 124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23명)보다 11명 줄어들었다.

국내 지역발생은 484명, 해외 유입 사례는 29명이다. 사망자는 하루 새 22명이 늘어 누적 1217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6명이 감소해 현재 374명이다.

국내 지역발생 484명 중 서울 122명, 경기 180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에서 325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45명, 대구 10명, 광주 5명, 대전 3명, 울산 6명, 세종 4명, 강원 13명, 충북 7명, 충남 3명, 전북 6명, 전남 14명, 경북 21명, 경남 21명, 제주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사례 29명 중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남아공에서 입국한 외국인 1명이 포함됐다. 이날 해외 유입 사례 중 미국발 입국자가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12명은 내국인, 4명은 외국인이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764명 증가한 5만 6536명이며 완치율은 79.36%다. 사망자는 22명 증가해 누적 사망자는 총 1217명(치명률 1.71%)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만 3488명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