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억 증발’ 카지노 금고서 81억 나왔다…경찰 “출처 확인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3 17:13수정 2021-01-13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제주에 있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서 145억 원이 넘는 현금이 사라진 가운데, 이 카지노 VIP금고에서 81억 원이 발견돼 경찰이 돈 출처 확인에 나섰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 복합리조트 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145억6000만 원이 사라진 사건을 수사하던 중 이 카지노 금고에서 81억5000만 원을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돈은 랜딩카지노 내 VIP금고에서 나왔다. 사라진 현금이 보관돼 있던 금고와는 다른 금고다. 경찰은 이 돈이 사라진 돈의 일부인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카지노 자금 관리를 담당하던 말레이시아 국적 임원 A 씨(55)를 용의자로 보고 행적을 쫓고 있다. A 씨는 지난해 말 휴가를 떠난 뒤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제주를 빠져나간 뒤 현재 중동 지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 씨가 머물렀던 제주시내 모처에서도 수십억 원의 돈다발이 무더기로 나왔다.

경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사 공조를 요청해 A 씨 신병을 확보하는 한편, 나머지 돈이 더 있는지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확인을 통해 사라진 현금의 행방과 A 씨를 찾고 있다”며 “공범 여부와 범행 방법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현재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화월드에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홍콩 법인 랜딩인터내셔널은 5일 홍콩 공시를 통해 “랜딩카지노에 보관하고 있던 145억6000만 원이 사라졌다”고 알렸다. 사라진 돈은 모두 5만 원권 지폐로 알려졌다.

업체 측은 사라진 돈이 랜딩카지노 운영 자금이 아닌 본사인 랜딩인터내셔널 자금으로 당장 카지노 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정확한 자금 출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A 씨는 횡령 혐의로 피소됐다.

한편, 2018년 개장한 제주신화월드는 랜딩인터내셔널이 100% 지분을 투자해 조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최근 경영이 악화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