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구치소 사태에 침묵하는 민주당 지도부

강성휘 기자 , 위은지 기자 입력 2021-01-02 03:00수정 2021-01-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심려 끼쳐 죄송” 뒤늦은 사과
‘감염병 취약 불가피’ 해명으로 논란
“아무리 그래도 사람이 죽어나가는데 최소한 유감 표명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익명을 요구한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은 1일 서울동부구치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침묵을 이어가고 있는 당 지도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실제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해 11월 27일 서울동부구치소 직원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지 36일째인 이날까지 구치소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별도의 언급을 내놓고 있지 않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정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하다”며 뒤늦게 사과에 나섰다. 하지만 사과문에서 서울동부구치소가 감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하면서 오히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추 장관은 “구치소는 교도소와 달리 구속 또는 형이 확정되지 않은 미결수들을 수용하는 곳으로 신입 수용자의 입감 및 출감이 빈번하다”며 “교정당국이 적정 인원의 수용 등을 조정할 수 있는 곳이 아니기에 항상 과밀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했다.

보수집회 참가자들을 ‘살인자’라고까지 비판한 여권이 정작 정부가 자초한 방역 구멍에는 함구하고 있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해 11월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수집회 참가자들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겼다는 이유로 “도둑놈이 아닌 살인자”라고 지칭해 논란이 됐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시절 재소자 인권 문제를 강조한 만큼 민주당이 나서서 책임져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변호사로 활동하던 1991년 11월 한겨레신문에 기고한 ‘갈수록 악화되는 재소자 인권’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재소자는 별세계의 사람들이 아니라 바로 우리들의 일부이다. 그들을 인권의 사각지대에 방치하고서는 민주화를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강성휘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위은지 기자
#더불어민주당#동부구치소 집단감염#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