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하루 앞두고 떠난 박지선…“꿈이었으면” 연예계 애도

김소영 기자 , 한성희 기자 입력 2020-11-02 21:31수정 2020-11-02 2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우먼 박지선/뉴스1 © News1
개그우먼 박지선 씨(36·사진)가 2일 서울 마포구의 자택에서 어머니와 함께 숨진 채로 발견돼 경찰이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 40분경 마포구의 한 아파트에서 박 씨와 그의 어머니인 60대 초반 A 씨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박 씨의 아버지는 두 사람과 연락이 닿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두 사람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흔적 등이 없는 것으로 미뤄 두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노트 1장 분량의 메모가 발견됐다. 자세한 내용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박 씨는 ‘개그콘서트’와 ‘폭소클럽2’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연예계 관계자들과 박 씨의 팬들은 자신의 생일을 하루 앞두고 세상을 떠난 박 씨를 애도했다. 개그맨 정종철 씨(43)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꿈이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