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사면? 기대도 안한다…잡아갈 때부터 결과 뻔해”

윤다빈 기자 입력 2020-10-31 03:00수정 2020-10-31 0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병원가는 이명박 前 대통령 부부 횡령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29일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이 3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김윤옥 여사와 함께 들어가고 있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의 징역 17년형 확정 판결에 대해 30일 “사법 재판이 아니고 정치 재판이다. 날 잡아갈 때부터 재판 결과는 뻔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당정청에서 활동했던 측근 인사 30여 명은 대법원의 선고가 나온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이 전 대통령의 자택 응접실에 모여 대화를 나눴다.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재판의 불공정함을 토로하는 측근들에게 “나는 걱정하지 마라. 다만 나라의 장래가 많이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서도 “재판 자체가 정치행위인데 사면도 정치적으로 할 것이다. 기대를 걸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

다음 달 2일 재수감을 앞둔 이 전 대통령은 30일 미리 예약해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약 40분간 진료를 받았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이명박#징역 17년형 확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