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차 40대 무더기로 망가뜨린 ‘수상한 주유소’…경찰 수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30 17:09수정 2020-11-02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충남 공주의 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은 차량 수십 대가 무더기로 고장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공주시 계룡면의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주유한 뒤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고장 나거나 시동 꺼짐 현상이 나타났다는 피해 신고가 40건가량 접수됐다.

피해 차주들은 인터넷 차량 동호회 등을 통해 같은 문제를 겪는 것을 알게됐고, 대응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해당 주유소가 지목됐다. 일부 운전자는 차를 고치는 데 수백만 원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들은 주유한 경유가 가짜이거나 경유와 등유를 혼합한 제품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한국석유관리원에 시료 분석을 의뢰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주유소 소장과 기름을 공급하는 탱크로리 운전자, 사업장 대표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성분 분석 결과에 문제가 있으면 석유사업법 위반 혐의로 관련자 등을 입건할 방침이다.

한편 해당 주유소는 지난 29일부터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