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택배사업자 신청 “택배기사 직고용, 주 52시간 보장”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30 16:26수정 2020-10-30 16: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쿠팡. 출처= 뉴시스
쿠팡이 로켓배송 확대를 위해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택배사업 신청이 승인되면 택배기사를 직접 고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은 이날 “이번 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새로운 택배사의 배송기사도 ‘쿠팡친구’(쿠팡 배송기사)와 동일한 근로조건이 적용된다”고 전했다.

그동안 쿠팡은 물류 자회사인 쿠팡로지스틱스를 통해 회사가 사입한 물품에 대해서만 배송해왔다. 쿠팡친구는 쿠팡에서 직접 고용해 주 5일·52시간 근무와 4대 보험 적용, 차량, 유류비, 통신비, 15일 이상의 연차, 퇴직금 등을 적용받고 있다.

이번 택배사업 자격을 취득하게 되면 쿠팡은 배송기사를 직고용하는 첫 대형 택배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택배 업체의 택배기사는 대리점과 계약을 맺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회사와 계약을 맺고 일하는 자영업자)다.

주요기사
쿠팡은 “택배사업을 통해 고객 경험을 최상으로 추구하는 동시에 택배기사들의 근로조건 역시 최고를 추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