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세계 대상 ‘여행 금지’ 해제…한국도 ‘여행 재고’로 하향

뉴스1 입력 2020-08-07 05:59수정 2020-08-07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국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국민에게 내렸던 전 세계 해외여행 금지 권고 조치를 6일(현지시간) 해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부 국가에서는 보건과 안전 실태가 개선되고 있고, 일부는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나라별로 여행 권고를 하는 이전의 시스템으로 되돌아간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3월19일 전 세계 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여행금지’를 뜻하는 4단계로 설정했었다. 이 경보가 해제됨에 따라 미국은 각 국가별로 여행경보 수준을 따로 설정하게 됐다.

한국은 3단계인 ‘여행 재고’ 국가로 분류됐다.

주요기사
한국과 함께 ‘여행 재고’ 대상국에 오른 나라는 Δ유럽연합(EU) Δ영국 Δ베트남 Δ스리랑카 Δ필리핀 Δ호주 Δ말레이시아 등이 있다.

미 국무부는 4단계 ‘여행금지’ 대상국으로 Δ인도 Δ러시아 Δ멕시코 Δ방글라데시 Δ볼리비아 Δ이란 Δ몽골 Δ온두라스 Δ리비아 등 30여개국을 지정했다. 북한 또한 여행금지 대상국으로 분류됐다.

대만과 마카오에는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 여행경보가 내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