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여름’ 아직 안왔다? 장마전선은 왜 남쪽에서 맴돌까[이원주의 날飛]

이원주 기자 입력 2020-07-16 18:13수정 2020-07-17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마철, 건강히 지내시는지요. 특히 남부지방에 계시는 독자 여러분, 안전히 지내시는지요. 하늘이 뚫린 듯 비가 온 지역이 많아 안부를 여쭙습니다. 특히 남해안 일대와 영동 지방에 계시는 분들은, 이번 장마가 지날 때까지 각별히 유의하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장맛비가 내린 12일 우산을 쓰고 걷는 부산 시민들의 모습. 부산에는 이달 들어 400mm 가까운 폭우가 내렸습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여름 집중호우는 해가 갈수록 국지적으로 퍼붓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도 비슷합니다. 남해안과 영동 지방을 중심으로 큰 비가 내렸습니다. 전남 광양에는 7월 13일 하루에만 116.5mm나 비가 내려 7월 하루 강수량 기준 2011년 7월 9일(357.5mm)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같은 날 121.6mm 폭우가 쏟아진 경북 영덕 역시 역대 7월 하루 강수량 2위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이 지역 하루 최다 강수량 기록은 1975년 7월 6일(139.2mm)이었으니 45년 사이 가장 거센 비가 내린 겁니다.

13일 내린 거센 장맛비로 하천 수위가 불어나면서 물에 잠긴 부산 연제구 온천천 시민공원의 모습.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특히 올해 장마전선은 남부지방에서 쉽사리 올라오질 못하고 있다 보니 주로 남부지방에 많은 비와 큰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이번 달 들어 거제에는 총 400mm가 넘는 비가 내려 올해 7월 1~14일 사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부산, 통영 등 경남 남해안에 큰 비가 집중됐고, 광양, 순창 등 호남에도 경남에 버금가는 양의 장대비가 퍼부었습니다. 남부지방에 큰 비를 내린 장마전선은 일본에는 더 혹독한 비를 퍼붓기도 했습니다.

이달 초 일본 구마모토현에 내린 엄청난 폭우로 완전히 잠긴 도시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재민을 구조하는 모습. 이 지역에는 한 시간에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뉴시스

반면 중부지방, 특히 수도권은 상대적으로 비가 매우 적게 왔습니다. 전국에 많은 비가 온 7월 13일 서울에는 47.6mm밖에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하루 강수량으로 절대 적은 양은 아니지만 남해안에 내린 비의 3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7월 들어 서울에는 강수량 65.9mm가 기록됐는데, 이 역시 부산 등 남해안 지역에서 13일 하루에 내린 비의 절반 수준밖에 안 됩니다.


올해 7월 1~15일 사이 전국 주요 지역에 내린 강수량(mm).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영동과 영서 등의 지역별 편차가 큰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료: 기상청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강수량 차이가 이처럼 큰 이유는 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올라오지 못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북쪽으로 크기가 작은 저기압과 고기압이 좁은 방 안에 풍선으로 가득 찬 것처럼 켜켜이 쌓여 있어 장마전선이 당최 북쪽으로 올라가지를 못 하고 있습니다.

주요기사

15일 오전의 우리나라 5km 상공 일기도. 촘촘하게 자리잡은 저기압 사이로 차가운 공기가 강하게 내려와 장마전선을 누르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자료: 기상청

그리고 그 작은 고기압과 저기압 틈새로 찬바람이 파고듭니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우리나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방은 7월답지 않은 7월 기온을 보이고 있습니다. 2016, 2018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위가 덜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7월 1~15일 사이 일 평균기온은 1도, 최고기온은 무려 2도나 낮습니다.

2019년과 올해의 7월 1~15일 평균기온과 최고기온 비교. 올해 7월은 지난해에 비해 1~2도 낮아 덜 덥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료: 기상청

장마전선이 남부지방에 머무르고 있다는 의미는, 아직 ‘진짜 여름’이 오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무더위를 몰고 찾아오는 진짜 ‘한여름’은 북태평양의 뜨겁고 눅눅한 공기가 장마전선을 북쪽으로 밀어붙이면서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7월 17일부터 26일까지 기온 전망. 낮 기온도 30도를 크게 넘지 않고, 밤에는 22도 정도로 선선한 날씨가 유지될 전망입니다. 20일부터는 전국에 장맛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자료: 기상청

다만 앞으로도 최소 다음주까지는 장마전선이 우리나라까지 계속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위에서 말씀드렸던 ‘풍선같은’ 기압 배치가 쉽게 흘러가지 못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작은 고기압과 저기압이 켜켜이 쌓인 모습은 중국 서쪽부터 볼 수 있는데, 이렇게 넓은 공간에 복잡한 일기도가 그려지면, 기압계를 흐르게 만드는 편서풍이 구불구불해지면서 동쪽으로 기압계를 밀어내기 어렵게 만듭니다. 또 우리나라 북동쪽, 그러니까 사할린 상공부터 시작돼 캄차카반도를 지나 알류산열도까지 뻗어있는 커다란 저기압도 기압계의 흐름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15일 오전 북반구 전체 5km 상공 일기도. 크게 복잡하지 않은 영국에 비해 유라시아 대륙의 기압 배치가 매우 복잡한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다음주 주말인 25일 경까지 장마전선이 우리나라에 더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그만큼 ‘덜 더운 여름’도 이번달 하순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평소보다 더웠던 6월, 평소보다 덜 더운 7월을 보내고 나면 8월을 ‘무탈하게’ 보낼 수 있을지 걱정 반 기대 반이 됩니다. 다만 기상청은 2016, 2018년 맹렬한 더위를 만들었던 ‘열돔’ 징조는 아직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장마철과 뒤이어 따라올 무더위, 독자여러분 모두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날飛’가 기원하겠습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이원주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