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치료제 임상 결과 2주내 나올 듯”

뉴스1 입력 2020-07-04 06:38수정 2020-07-05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용 약물의 임상시험 중간 결과가 앞으로 2주 내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 세계 39개국에서 (코로나19) 환자 약 5500명이 ‘전 세계 임상시험’(Solidarity trial)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WHO의 코로나19 치료제 전 세계 임상시험은 Δ해열제·수액 등을 이용한 표준치료와 Δ에볼라 치료용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투약 Δ말라리아 예방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 투약 Δ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치료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투약, 그리고 Δ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와 인터페론 병용 등 5개 형태로 진행돼왔다.


WHO는 이 가운데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선 ‘코로나19 치료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임상시험을 중단했으나, ‘예방효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WHO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선 “현재 18개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효과가 입증된 건 없다”면서 “백신이 언제쯤 준비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WHO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샘플 6만개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지만, 현재로선 변이된 바이러스가 중증을 일으킨다는 증거는 없다”고 부연했다.

이런 가운데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코로나19 유행이 여전히 계속되고 브라질·멕시코 등지에서 최근 외출제한과 같은 봉쇄조치가 해제되고 있는 데 대해 “데이터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현장 상황도 마찬가지다”며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