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마포쉼터 소장 부검서 주저흔 발견…상세결과 2~3주 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8 15:34수정 2020-06-08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6시경 서울 마포구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을 나서고 있다. 쉼터 소장 A 씨가 숨졌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인 이날 오전 쉼터에 들른 윤 의원은 마당에서 울먹이는 모습이 목격됐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평화의 우리집’ A 소장(60·여)의 몸에서 주저흔(躊躇痕)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숨진 A 씨에 대한 부검결과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6일 오후 10시 30분경 파주시에 있는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동료였던 B 씨가 “A 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잠긴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화장실에서 숨진 A 씨를 발견했다. 현장에서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외부인 침입의 흔적 등 범죄 혐의점도 없었다.

주요기사
부검 과정에선 손과 배 등에 주저흔으로 보이는 자상이 발견됐다.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다가 한 번에 치명상을 만들지 못해 생긴 손상이다. 다만 사망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이진 않았다.

상세 부검소견이 게재된 보고서는 약독물 검사결과가 나오는 2~3주가 지나야 나올 전망이다.

한편 A 씨가 소장으로 있던 ‘평화의 우리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하고 있다.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압수수색한 바 있다.

정의연은 전날 부고 성명을 통해 “A 씨가 지난달 21일 검찰의 압수수색 이후 심리적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A 씨를 조사한 사실도 없었고, 조사를 위한 출석 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