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檢 ‘회계의혹’ 정의연-정대협 동시 압수수색

이소연 기자 , 구특교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횡령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사무실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정의연과 정대협의 기부금 사용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지 13일 만에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이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이날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도보로 1분 거리인 정대협 사무실을 각각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다. 정대협 대표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배임 등의 혐의로 최근 고발됐다.


정대협은 마포구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과 관련해 정부 보조금 등 1억4500여만 원을 공시에서 누락한 사실이 밝혀졌다. 여성가족부는 2016∼2019년 마포 쉼터에 총 1억200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했지만 정대협 공시서류의 보조금 항목에는 ‘0원’으로 기재돼 있다. 사회봉사단체 ‘글로벌 디아코니아’가 2018년 8월∼2019년 12월 마포 쉼터 운영비로 기부한 2500여만 원도 정대협 공시서류에는 ‘0원’으로 표기돼 있다. 정의연은 “단순 회계 실수”라고 밝혔지만 기부금과 보조금 등이 수입으로 기재되지 않은 공시 누락 액수가 이날까지 37억 원 이상이다.

관련기사

이소연 always99@donga.com·구특교 기자

구특교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정의연#기부금 논란#검찰 압수수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