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또… 성폭행 추정 시신 발견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살해후 방화 가능성 수사 화재신고가 접수된 집에서 하의가 벗겨진 채 숨져 있는 2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26일 오전 7시 14분경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다세대주택 3층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관들이 현장에 출동해 진화작업을 하다가 이 집에 사는 이모 씨(24·여)가 방 안에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발견될 당시 이불 위에 엎드린 채로 양 손이 뒤로 향해 있었고 하의가 전부 벗겨진 상태였다. 경찰은 범인이 이 씨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방화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감식 결과가 나오지 않아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했는지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