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성헌 “김유환 실장이 영포회 내용 野제공”

입력 2010-07-11 12:14업데이트 2010-07-11 19: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유환 "사실무근.법적대응", 신 건 "거짓말이다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은 11일 국무총리실 김유환 정무실장이 경북 영일·포항 출신 공직자 모임인 '영포목우회(영포회)' 관련 내용을 야당에 제공했다고 주장했으나 김 실장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대전에서 열린 한나라당 전당대회 후보 비전 발표회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영포회가 인사개입을 하고, 여러 문제가 있다는 자료를 야당에 제공한 사람은 김 정무실장"이라며 "민주당 신건 의원에게 제공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과 총리실 김 실장은 친분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야당이 영포회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지만, 구체적인 사실 관계와 진위는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정무실장은 "(그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언급할 가치도 없다"며 "이는 전형적인 정치공세로서 이 의원은 본인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정두언 (전당대회) 후보가 서울시 정무부시장 때 서울시를 출입하던 국정원 직원으로 아주 가까운 사이'라고 했지만 본인은 서울시 출입 보직을 단 한차례도 맡지 않았고, 당시 정 의원과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며 "이 의원의 발언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으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법적 제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영포게이트 진상조사 특위' 위원장인 신 건 의원도 "그런(김 실장이 자신에게 영포회 자료를 제공한) 일이 없다"면서 "이 의원의 주장은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국정원장 출신으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처음 폭로한 신 의원은 "총리실 항의 방문 때 (김 실장이) 안내를 하기에 그 때 본 게 전부일 뿐, 최근에 만나거나 연락한 일이 전혀 없다"며 "이런 주장을 해야 이목도 끌고 (전당대회에서) 표를 하나라도 받을 수 있다고 이 의원이 생각한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인터넷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