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제주]‘제주견’ 천연기념물 추진

입력 2010-08-16 03:00업데이트 2010-08-16 03: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냥에 쓰이다 일제때 공출,진돗개와 달리 꼬리 세워, 현재 81마리… 연내 두배로
제주지역 토종개인 ‘제주견’(사진)을 천연기념물로 보존하기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제주도축산진흥원은 올해 제주견 사육을 160여 마리로 늘린 뒤 유전자 분석 등을 거쳐 천연기념물 등록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견 애호단체 등과 함께 도 전역의 제주견 사육실태를 조사해 우수 제주견을 선발한다. 2, 3년 안에 천연기념물 등록 기준에 맞는 제주견 100마리 이상을 확보해 유전자 특성을 구명하고 혈통을 정립한다. 그 뒤 2013년경 문화재청에 천연기념물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제주도축산진흥원은 1986년 순수 혈통을 지닌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견 3마리를 찾아내 계통 교배 등을 거쳐 50마리를 선발했다. 아직 분류가 끝나지 않은 강아지 31마리 등 제주견 81마리를 사육장에서 기르고 있다.

제주견은 3000년 전 중국에서 건너와 오소리, 꿩 등 야생동물 사냥에 쓰이다 일제강점기 군견용으로 공출돼 대부분 사라지거나 순수 혈통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견은 꼬리가 말려 올라가는 진돗개와 달리 꼬리를 꼿꼿이 세우는 게 특징이다. 몸길이는 49∼55cm, 몸무게 12∼16kg이고 수명은 15년 안팎이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