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恨도 못 풀고…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별세

입력 2011-03-24 14:56업데이트 2011-03-24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신쌍심(84) 할머니가 21일 전남 안좌의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24일 전했다.

신 할머니는 1944년 목포시장에서 일제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 나가사키현 사세보 해군 위안소에서 위안부 생활을 강요당했다.

해방과 함께 귀국해 고향에 정착한 신 할머니는 199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했다. 신 할머나의 별세로 올해에만 6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나 현재 정부에 등록한 위안부 피해자는 73명으로 줄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