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육군 3사관학교, 2014년부터 女생도 뽑는다

입력 2012-11-13 14:52업데이트 2012-11-13 15: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년까지 여군 활용 직위 재검토 남자 생도만 뽑았던 육군 3사관학교가 여자생도도 받아들인다.

국방부는 육군 3사관학교가 2014년부터 여자 생도를 모집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문대학을 졸업한 여성이 3사관학교로 진학하면 장교가 될 수 있다.

모집 인원은 육군사관학교보다 7명 적은 20명이며, 2014년 10월 선발돼 이듬해 3월 입교하면 2017년 3월 장교로 임관한다.

현재 군의 연간 여성장교 선발 현황을 보면 육사 27명, 해사와 공사 16명, 학군(ROTC) 250명, 학사 50명, 간호사관 80여명, 전문사관 13명, 간부사관 7명 등이다.

전문사관은 군악, 통역, 경리, 전산, 간호 등의 자격증을 가진 23세 미만의 여성이 자격 기준이며, 부사관으로 근무하다 전역한 여군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간부사관으로 임관할 수 있다.

국방부는 "3사관학교의 시설을 이용하기 때문에 여자 생도를 받는 데 필요한 추가 예산은 소요되지 않는다"면서 "여군 활용 직위를 면밀하게 검토해 내년까지 여군인사 관리 방안을 재정립하는 등 법령을 정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여군은 잠수함, 포병, 기갑 등 12개 병과에는 진출할 수 없다.

국방부는 이 가운데 2014년까지 육군의 포병, 기갑, 공군의 방공, 해군의 갑판, 병기, 사통, 유도, 전자, 전기, 보수, 내기, 내연 등 병과에 여군을 배치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김종태·손인춘 의원은 10월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때 3사관학교의 여성 입교를 요구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