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뛸 것…모든부처가 영업사원”

입력 2023-01-25 11:28업데이트 2023-01-25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키기 위해 전 부처가 영업사원으로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추고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성과를 설명하고 국무위원들에 후속 조치는 물론 수출 및 투자 확대를 위한 당부로 모두 발언을 채웠다.

윤 대통령은 우선 UAE 국빈방문과 관련해 “UAE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 투자 유치는 UAE가 어느 나라와도 맺지 않은 압도적이고 전례없는 규모”라고 말했다.

이어 “한-UAE의 원전 협력 사업이 세계적 모범”이라는 무함마드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형제국인 UAE와 함께 바라카 원전의 성공을 토대로 추가적 원전 협력과 제3국 공동진출도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탈원전 정책으로 붕괴 위기에 처한 국내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고 원전 산업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

윤 대통령은 순방 기간 자신이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한 만큼 이날 국무회의에서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키기 위해 전 부처가 영업사원으로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뛸 것”이라며 “모든 부처가 경제부처, 산업부처라는 인식을 갖고 일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과 같이 국무위원 한분, 한분 모두 대한민국의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달라”고 말했다.

또 “(UAE 순방 중) 글로벌 CEO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에 대한 적극적 투자를 당부하면서 제 집무실이 언제나 열려 있으니 편하게 찾아달라했고. 한국의 투자 애로 사항에 대해 기탄없이 이야기 해달라했다”며 “국무위원들께서도 외국 기업 CEO들의 방문을, 바쁘시더라도 자주 이루어지게 해 주시고 그들의 애로사항을 많이 경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추는 것으로,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제사회에 우리가 살아남을 수가 없다”며 “규제, 노동 이런 모든 시스템에서 글로벌 스탠다드에 우리 제도를 정합시켜 나가지 않으면 우리나라에 투자도 하지 않을 것이고 또 국제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경쟁을 하기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가칭)’구축 등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저도 빠른 시일 내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직접 챙길 것”이라며 수출과 투자 유치 확대 최전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거듭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스위스 순방과 관련해 “다보스 포럼 특별연설에서 인류 공통의 위기 극복 방안으로 국제사회와의 강력한 연대, 행동하는 연대를 제안했다”며 “또 취리히 공대에서는 미래게임체인저가 될 양자 과학기술에 관한 국가정책과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총성없는 경제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 혼자 싸우라 할 수 없다”며 “정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정부와 민간이 한몸이 돼 움직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 될 것”이고 했다.

그러면서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다. 복합위기를 돌파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구룡마을 화재 등 민생을 집중 살필 것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다음주 부터 적용될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와 관련해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인내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코로나로부터 조속히 회복할 수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룡마을 화재와 관련해 “명절 직전 화재로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께서는 어느때보다 힘겨운 연휴를 보내셨을 것”이라며 “관계부처는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을 회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취약계층 거주지, 이용시설 등의 안전관리도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