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차기 당대표, 尹정권과 옥쇄 각오된 사람이 해야”

입력 2022-12-08 14:46업데이트 2022-12-08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8일 차기 국민의힘 당 대표 조건으로 “당 대표는 윤석열 정권과 옥쇄를 같이 할 각오가 돼 있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옥쇄는 명예나 충절을 위해 깨끗이 죽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지 정치에 젖어 아무런 내용 없이 겉멋에 취해 사는 사람, 차기 대선이나 노리고 자기 정치나 할 사람, 소신 없이 이리저리 흔들리며 눈치나 보는 사람, 배신을 밥 먹듯이 하고 사욕에 젖어 당이나 나라보다는 개인 욕심에만 열중하는 사람, 이런 사람이 되면 총선을 치루기도 전에 또다시 박근혜 정권 재판(再版)이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당이 흘러가는 모습을 보니 참 걱정스럽다. 당과 나라가 잘되어야 대구시도 발전한다. 자기 분수도 모르고 천방지축 날뛰는 사람들로 당 대표 선거가 혼탁해 질까 걱정이 많다. 참 딱하다”며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일부 여권 인사들을 비판했다.

홍 시장은 지난 7일에도 페이스북에 “아직도 당 대표 선거를 탤런트 경연대회로 착각 하는가? 당원들이 믿고 의지할 만한 중후한 인물을 뽑아야지 박근혜 탄핵 때처럼 수양버들 당 대표를 뽑는다면 윤 정권이 코너 몰리면 또 그런 짓 할 거 아닌가?“라고 적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