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한 총리 “23일쯤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기준 지표 만들어질 것”

입력 2022-12-06 16:55업데이트 2022-12-06 17: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관련해 본인이 주재하는 코로나19 중대본 회의가 열리는 23일쯤 마스크 해제가 가능한 기준을 정할 수 있는 지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백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관련해 “여건만 된다면 빨리 벗고 싶다는 것이 저를 포함한 모두의 생각이다”면서도 “전체적인 질병 관리의 나쁜 영향을 줘서는 안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한 총리는 9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를 전면적으로 실내에서 벗는 부분에 대해 준비할 수 있도록 미리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한 총리는 “당시 회의를 할 때 마스크를 실내에서 전면적으로 벗는 것을 미리 검토해야 하지 않겠냐고 하면서 그렇게 지시했다”며 “벗는 사람들도 그렇고, 마스크를 생산하시는 분들도 필요에 따라 공급하는 등 미리 준비해야 하지 않겠나. 그런 부분에서 검토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우리나라는 철저하게 전문가들의 생각이 중요하다”며 “전문가 입장에서 보면 신중하게 확신이 설 때 하자고 해, 적어도 겨울에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기간은 지나서 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계획으로는 12월 15일쯤 마스크를 완전히 벗는 것에 대한 토론회를 좀 하고 제가 주재하는 중대본 회의가 열리는 23일쯤 마스크 해제가 가능한 기준을 정할 수 있는 지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본다”며 “전문가들이 그 지표를 통해 1월 말쯤 마스크 해제 요건에 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현 단계에서 일종의 선제적으로 생각하는 단계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작업을 통해 확실한 우리의 지표와 기준을 만들고 충족할 때 전체 방어체계에 큰 지장을 주지 않고 (마스크 의무화 해제 조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대전시와 충남이 내년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선언한 것에 대해 “감염병관리법에 보면 시도지사, 시장, 군수 등이 마스크에 대한 조치를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중대본을 맡은 총리가 그 부분들에 대해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다. 당연히 협의하고 대화할 것”이라고 했다.

의무화 해제 조치를 전국 동시에 하게 될 가능성에 대해선 “지역별로 차별화를 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든다”며 “특별히 취약한 지역은 예외로 한다든지 그런 조정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