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송영길 “이재명 방탄? 부당 탄압에 대응…檢 소환 요구 불응해야”

입력 2022-12-01 10:02업데이트 2022-12-01 1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이재명 대표가 검찰의 소환 요구에 응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관련 질문에 “당연히 응하지 않아야 한다”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자는 다 구속시키는데 김건희 여사에 대해 서면조사도 안 하고 무혐의 처분하는 검찰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나. 특검을 할 때만 특검 수사에 응하겠다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국회에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을 제출할 경우에 대해서도 “당연히 부결시켜야 한다. 어떻게 제1야당의 대표를 체포하나”라며 “방탄이 그러라고 있는 것이다. 부당한 공권력의 탄압에 대응을 하라고 만든 게 바로 불체포특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 ‘용퇴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문제를 논의할 바가 아니다”라며 “지금 단계에서는 대표의 거취를 논할 게 아니라 이 무도한 검찰권의 폭력적 행사에 대해 힘을 모아서 대응하는 것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의 올바른 자세”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꼭 이 대표에게 핑계를 댈 것이 아니라 169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자기 문제처럼 당과 전체를 위해 고민하고 발로 뛰어서 대안을 세웠으면 좋겠다”며 “청문회 같은 것을 하면 우리 당 의원들이 그렇게 준비가 안 돼 있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하나 제대로 제압을 못하고 끌려다니냐는 지지자들의 항의 전화가 많이 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열심히 하는 의원도 계시지만 저는 169명의 헌법기관들이 각자 발로 뛰고 공부하고 준비해서 신문에 나온 기사 편집해서 그냥 발언하는 게 아니라 1차 자료를 받고 증인들 만나고 민심을 발로 뛰어서 살아있는 목소리를 대변하는 의정활동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