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金여사 ‘빈곤 포르노’ 논란에…캄보디아 대사 “지나친 정치화”

입력 2022-11-25 10:27업데이트 2022-11-25 10: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아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아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주한 캄보디아 대사가 김건희 여사의 ‘빈곤 포르노’ 논란에 대해 “지나치게 정치화됐다”며 “우리는 김 여사의 친절을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찌릉 보톰 랑사이(Chring Botum Rangsay) 주한 캄보디아 대사는 21일 공개된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캄보디아 문화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는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하는 게 의무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 관점에서는 김 여사가 이번 방문에서 정말 캄보디아 문화를 보고 배우고 싶어 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어린이병원 방문은 김 여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의미 있는 일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찌릉 대사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부인 분 라니 여사도 자원봉사 활동을 지원한다고 언급하며 “순방 기간 중 시간을 내어 아이들에게 동기부여와 지원을 해준 (김 여사의) 친절에 매우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는 지난 12일 캄보디아의 대통령 배우자 공식 프로그램에 참석하지 않고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는 아동의 집을 찾아 아이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가족들을 위로했다.

대통령실은 이후 김 여사가 소년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는데, 국내에서 때 아닌 오드리 헵번 모방 논란이 일었다. 김 여사의 사진이 지난 1992년 헵번이 소말리아에서 영양실조 아동을 안고 있는 사진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은 “외교적 결례”라며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더해 아동과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조명 등 현장 스튜디오를 동원했다며 “국제적인 금기 사항을 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장 최고위원이 김 여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잇달아 유포했다며 그를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