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野, 이재명 ‘자택 현금 의혹’ 계좌추적 영장에 “망신주기 의도 뻔해”

입력 2022-11-24 17:02업데이트 2022-11-24 17: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3/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검찰이 최근 법원으로부터 이재명 대표와 가족 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 받은 것과 관련해 “특유의 망신주기식 수사 행태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제 아무리 무도한 칼춤을 추어도, 없는 죄를 만들어낼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얼마든지 추적해도 문제 없을만큼 당당하지만, 망신주기로 제1야당 대표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여 어이 없다”며 “검찰은 이미 수차례 이 대표와 배우자의 금융정보를 수사했고, 또한 이 대표가 직접 검찰에 금융정보제공을 동의하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경선 직전 선거기탁금과 경선 사무실 임차 비용 등을 위해 입금한 금액의 출처를 확인한다지만, 2020년과 2021년 공직자 재산신고서를 보면 자신의 현금자산을 사용했음은 누구나 투명하게 알 수 있다”며 “이쯤이면 이 대표의 자금흐름은 검찰이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장을 청구하면 지금까지 털어서 나오지 않았던 새로운 사실이 나오기라도 하는 것인가”라며 “계좌추적 영장청구는 그야말로 보여주기식 수사”라고 일갈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이 대표와 가족 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계좌 추적은 이 대표와 주변인 간 자금 흐름 등을 조사하기 위한 조치다.

검찰은 김씨의 법인카드 의혹을 제기했던 공익신고자 A씨로부터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나오는 장면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돈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나왔을 가능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