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합의 꼭 지켜져야” vs 野 “정부 방패막이 안돼”

입력 2022-11-24 10:49업데이트 2022-11-24 14: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 오늘 이태원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 돌입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실시 등이 담긴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여야는 24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돌입한다. 여야는 조사 기간 등에 대해 합의했지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활동 과정에서 증인 채택 등 세부 사항을 놓고 공방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내년 예산안 처리 후 국정조사 실시’를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합의가 꼭 지켜지길 바란다”며 “반드시 예산안이 처리되고 그 이후에 국정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전에 실패했던 국정조사들처럼 정쟁에 흐르거나 과장된 당리당략의 선전장에 머무르지 않고 정말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을 촘촘히 구축하는 국정조사가 되기를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그런 국정조사가 되도록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불만스러운 점이 많지만 야3당의 일방적인 국정조사를 저지할 방법이 없었다”며 “예산 처리가 법정 기간 안에 반드시 이뤄져야 된다는 점 때문에 불가피한 합의였다는 점을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4일 국회 국민의힘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앞서 여야는 지난 23일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여야는 자료 제출 등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에 기관보고와 현장검증, 청문회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조사 기간은 45일이며 조사 대상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시, 용산구, 용산경찰서 등이다. 여야는 24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국정조사 계획서를 의결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시간 끌기 전술이나 증인 채택 방해 등으로 정부 방패막이를 자처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이번 국정조사에 정쟁이나 당리당략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2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박홍른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유가족의 상처가 더 깊어지지 않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며 “부실한 사전 예방 대책, 무능한 참사 현장 대응, 무책임한 사후 수습 대처까지 국민 앞에 단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준비 작업부터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조사특위는 유가족의 요구사항이 빠지지 않도록 유가족과의 만남도 신속히 추진해주기를 바란다”며 “정부 역시 여야 합의로 이뤄진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마땅하다. 성실한 자료 제출과 증인 출석은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