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檢,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이상직 등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22-10-07 19:08업데이트 2022-10-07 19: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상직 전 국회의원. 뉴스1이상직 전 국회의원. 뉴스1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전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권찬혁)는 이 전 의원과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에 대해 채용 비리(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최 전 대표와 함께 2014~2015년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들을 추천하고, 채용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자를 합격시키는 대가로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이들을 업무방해와 배임수재, 뇌물공여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전주지검은 이 전 의원과 최 전 대표 자택, 이스타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왔다.

이 전 의원은 지난 8월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사건의 항소심 공판을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에 “(채용 비리에) 관여한 바가 없고, 지역 할당제를 통해 채용하는 과정이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500억 원대 이스타항공 자금을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하지만 지난 6월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