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자제 촉구… “北 도발 시 단호히 대처할 것”

입력 2022-09-23 11:15업데이트 2022-09-23 11: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 뉴스1
정부가 대북 전단 살포행위를 자제해달라고 거듭 촉구하면서 북한이 전단 살포를 이유로 도발에 나설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들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25일부터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관련 단체들이 대북전단을 뿌릴 가능성이 제기되자 이를 염두에 둔 조치로 보인다. 아울러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도 고려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은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전단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의 최초 유입경로로 지목해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언급한 바 있다. 또 최근 핵무력 법제화를 선언한 북한이 “국가의 존립과 인민의 생명안전에 파국적인 위기를 초래하는 사태가 발생해 핵무기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상황이 조성되는 경우”라며 핵무기 사용조건을 밝힌 바 있어 자칫 도발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 부대변인도 이날 “북한의 오판을 막고자 하기 위함”이라며 북한의 도발을 재차 경고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