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유승민 “정권 지지율 낮은 이유는 尹 본인…백지에서 새로 시작하라”

입력 2022-08-17 14:10업데이트 2022-08-17 14: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이후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이라며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이다. 대통령은 오늘 회견에서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 저부터 분골쇄신 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 그대로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다. 그런데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모든 걸 바꿀 각오가 되어 있는지, 오늘 기자회견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故 이건희 회장은 1993년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했다. 그만큼 철저히 바꿔야 한다는 말이다. 국민의 뜻을 살펴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질’ 각오를 정말 했다면 바꾸지 못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하게 바꾸라.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는 나라가 잘될 수 없다.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두라.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 대통령과 여당의 관계도 혁신해야 한다.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려면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돌이켜 보면 인수위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 경제도, 안보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러한 상황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그는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기 바란다.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해나간다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조언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