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100일 성적표 참담”…민주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입력 2022-08-17 10:22업데이트 2022-08-17 10: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정치보복 수사 목불인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취임 100일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목불인견’이라며 혹평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통령실 등과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취임 100일을 맞은 윤 대통령의 성적표가 참담하다. 국민은 100점 만점에 20점대 점수를 줬다”며 “인사, 국민통합, 직무태도, 소통방식, 경제 민생, 외교안보 등 국정지표 모든 부분에서 국민은 잘못한다고 심판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통합의 정치로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라는 여론에 맞서 꺼낸 카드는 더 커진 정치보복 수사였다”며 “바닥난 국정동력을 수사와 보복에서 찾으려는 모습이 목불인견(目不忍見·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은 어제 약식 문답에서 정치적 득실을 따질 문제가 아니라며 전면적인 인적 쇄신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며 “내실 있게 변화를 준다더니 내실 있게 바뀐 것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였다. 철저히 정치적 득실을 따진 결과 친윤 완전체로 탈바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오늘 대통령실 관저의 졸속 이전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특혜 의혹과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 등에 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며 “국민들께서 갖고 계신 주요 의혹을 제대로 밝혀내고 시정을 하는 것은 여야를 떠나 국회에 주어진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폭주가 정권의 위기를 넘어 국민과 나라의 전체 위기로 번질 지경”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불공정과 몰상식의 괘도를 하루라도 빨리 벗어나 정상 순항하도록 견인하는 일은 국회가 국민을 대신하여 초기에 정확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잘못을 바로 잡는 것부터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집무실 이전, 경찰 장악, 정치보복에 가속 페달을 밟을 때 국민의 생명을 지킬 주무부서 장관 임명은 후순위로 밀렸다. 사실상 국민 생명을 방치하고 방역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윤 정부는 이제라도 철저한 코로나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