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권성동 재신임에…이준석 “대표 내치고 끝? 비상상황 누가 책임졌나”

입력 2022-08-16 15:18업데이트 2022-08-16 15: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월 16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동아DB]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누가 책임을 진 건가”라며 권성동 원내대표의 재신임 결정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 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을 진 건가”라며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이라고 비꼬았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권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에게 “일부 의원님들 중에서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얘기도 있고 이런 상황에서 (권 원내대표가) 재신임 절차 없이는 어렵다고 본 것 같다”며 “권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투표로서 확인했는데 찬성표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 비대위가 출범하는 날이니까 저도 재신임을 묻고 의원님들 뜻에 따라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앞으로 비대위 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 내렸다”며 “다시 기회를 주신 의원들께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