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강훈식, 민주당 당대표 후보 사퇴… 이재명·박용진 2파전으로

입력 2022-08-15 13:07업데이트 2022-08-15 1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최고위원 대전 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강훈식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당대표 후보가 15일 전당대회 중도 사퇴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추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대표 후보 가운데 사퇴 표명은 처음이다.

강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준비되지 않은 상대에게 무력하게 무너져버린 민주당의 무능력이 아프고 부끄러웠다”며 “패배를 딛고 일어나 무너졌던 기본과 상식을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 있는 민주당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제를 이제 두 후보께 맡기고 저는 한 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겠다”고 전했다.

강 후보가 사퇴를 표명한 것은 지난달 3일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지 43일 만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 당대표 선거는 이재명, 박용진 후보의 맞대결이 됐다.

강 의원은 남은 두 후보 중 누구도 명시적으로 지지하지 않았다. 그는 비이재명계 후보 단일화를 위한 박 의원 지지 의향을 묻는 질문에 “반이재명 단일화로는 민주당을 이끌 수 없다”며 “저의 지지자들의 선택은 그들의 몫”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재명, 박용진 후보와 당권 경쟁을 펼쳤던 강 후보는 14일 기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 6.83%, 국민여론조사 3.35%에 그쳐 3위에 머물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