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의당 ‘비례대표 의원 총사퇴 권고’ 당원 총투표 실시

입력 2022-08-14 15:51업데이트 2022-08-14 15: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당이 비례대표 의원 5명의 총사퇴 권고 여부를 묻는 당원 총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연이은 참패를 겪자 당내 일각에서 쇄신책으로 당원 총투표를 제안해 실시된 것이다.

당원 총투표 발의 공동제안자인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은 14일 SNS를 통해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 당원 총투표가 발의 요건을 적법하게 달성했고, 정의당 비대위가 이를 당 선관위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당원 총투표가 성사된 것으로, 선관위는 4일 이내 선거운동과 투표 일정 등을 공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수석대변인은 “지난 7일 1002명 당원의 이름으로 발의 서명부를 제출한 결과, 937명의 유효 서명을 받았다”며 “정의당은 창당 이래 첫 당원 총투표를 하게 되며, 이는 대한민국 정당사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당원 총투표는 정의당이 원내 정당으로서 그 자격을 인정받을 수 있는지, 진보 집권의 전망을 되살릴 수 있는지를 묻는 시험대”라며 “정의당 재창당의 유일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수석대변인은 “실체는 그대로 두고 간판만 바꿔 달고 글자 몇 개를 고치는 혁신으로는 근원적인 재창당에 이를 수 없다”며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가 재창당의 모든 것은 아니지만 확실하고 분명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