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우상호 “김경수 사면 불발, 한동훈 때문에 어렵다더라…답답하다”

입력 2022-08-13 13:57업데이트 2022-08-13 13: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복권에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제외된 것을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경남 김해시 김해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경남 합동연설회 인사말을 통해 김 전 지사의 사면에 대해 “집권여당의 책임 있는 사람도 긍정적, 대통령실의 책임있는 사람도 긍정적이라 얘기했는데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유력 검토되던 김 전 지사의 사면 무산 소식에 대한민국이 참 큰일이다, 법무부 장관이 참 세구나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 얘기에 넘어갈 수 밖에 없는 윤석열 대통령의 통합정신은 어디에 있나라는 문제제기를 할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기 때문에 말씀드리진 않겠지만 참 답답한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김 전 지사 몫까지 더 열심히 싸워서 민주당이 면모일신해서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김 전 지사의 정치적 고향인 경남에서 합동연설회가 열린 것을 두고 김 전 지사를 떠올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한달 전부터 김 전 지사 사면 복권을 위해서 민주당 지도부는 백방으로 움직였다”며 “대통령실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고 일주일 전만 해도 잘 될 것이라고 얘기가 나왔고 여권 관계자를 통해서도 확인했지만 한 장관 때문에 어렵다고 하더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이번 전당대회에 대해선 “취임 두 달 만에 최근 모든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앞서는 결과를 만났다”며 “이제 민생 위기,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 야당이자 민주주의 후퇴를 막고 대한민국을 지킬 유일 야당은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1등 후보도 우리 동지고, 낙선 후보도 우리 동지”라며 “모든 후보가 소중한 인물이자 자산이라는 마음으로 격려해달라. 승자는 패자를 위로하고 패자는 승자에게 승복하면서 전당대회가 끝나고 달라진 민주당, 발전하는 민주당, 모두가 하나 되는 민주당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