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주호영 “수해 실언 김성원 윤리위 제소”… 김성원 “처분 달게 받겠다”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 도중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사진이 잘 나오도록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낳았다. 사진공동취재단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논란이 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재선·경기 동두천-연천)에 대해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 역시 “당에서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라고 징계 수용의 뜻을 나타냈다.

주 위원장은 12일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다”라며 “국민과 당원께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고 말했다. 또 주 위원장은 “가까운 시간 안에 비대위원장으로서 (김 의원의) 윤리위 제소를 결정하겠다”라고 했다.

김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갖고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라며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히며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전날(11일) 자원봉사 현장에서 최춘식 의원이 지역구 수해와 관련해 “우리 지역은 소양강댐만 넘지 않으면 되니까”라고 한 발언도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강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