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퇴임 백일 행사 취소 “호우 피해 복구가 무엇보다 중요”

입력 2022-08-12 13:04업데이트 2022-08-12 1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오는 14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문재인 전 대통령 퇴임 백일 기념행사를 취소한다고 12일 밝혔다.

경남도당 등 행사 주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은 최근 수도권, 중부권 집중호우로 발생한 피해를 복구하는 데 모든 힘을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정호 경남도당 위원장은 “기록적 폭우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빠른 피해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퇴임 백일 행사에 대해 “지금은 수해복구에 다 함께 힘을 모을 때”라며 고사한 바 있다.

그는 “8월 14일 평산마을에서 퇴임 백일 행사를 한다는 계획을 온라인에서 봤다. 장기간의 욕설, 소음 시위에 대한 대응과 주민 위로를 위한 계획이어서 그 뜻을 고맙게 여긴다. 하지만 지금은 전국적인 수해 상황과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문 전 대통령 퇴임 100일을 맞아 오는 14일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국민과 주민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는 행사를 연다고 지난 11일 밝혔었다.

민주당 경남도당과 부산·울산시당, 평산마을 평화지킴이 등이 공동주최하는 이 행사는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 촬영, 평산마을 일대 욕설 및 고성 집회 중단 촉구 시민 발언대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최종적으로 취소됐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