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내가 마녀? 증거 내라” 박용진 “탄압 근거 주면 같이 싸울것”

입력 2022-08-11 03:00업데이트 2022-08-11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법리스크’ 둘러싸고 신경전 최고조
경찰, ‘법카 의혹’ 김혜경에 출석 요구
이재명(왼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10일 MBC충북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0/뉴스1
“(내가) 마녀인 증거를 내셔야 한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수사기관이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말씀을 드린 적 없다.”(민주당 박용진 의원)

이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가 법인카드 유용 의혹으로 경찰 출석 요구를 받은 다음 날인 10일 민주당 당권 레이스에선 이 의원의 ‘사법 리스크’를 둘러싼 신경전이 최고조에 달했다.

박 의원은 이날 TV토론회에서 “(이 의원이) ‘정치탄압을 당하고 있고 국기문란 상황’이라고 하셨으니 근거와 자료를 주시면 같이 싸우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마녀가 아닌 증거가 어딨느냐. 마녀인 증거를 (박 의원) 본인이 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자신을 향한 검경 수사가 ‘마녀사냥’이라는 취지다. 이에 박 의원이 “마녀라고 한 적 없다.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하자, 이 의원은 “그런 건 조심해 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씨가 지난해 8월 당 관련 인사 3명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함께한 식사 비용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된 것과 관련해 경기남부경찰청의 출석 요구서를 받은 사실을 밝혔다. 당시 이 의원은 경기도지사 신분이었다.

이 의원은 “수행책임자가 김 씨 몫 2만6000원을 캠프에서 교부받은 정치자금카드로 지불했다”며 “당시 나머지 3인분 식사비가 법인카드 의혹 제보자 A 씨에 의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됐다는 사실을 (김 씨가) 전혀 알지 못했고, 현장에서 A 씨를 보지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