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 행 “이준석, 가처분 신청 말아야”

입력 2022-08-10 09:34업데이트 2022-08-10 09: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키즈’로 꼽히는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근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함께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 강인선 대변인과 현안을 이야기하며 지금 제가 해야 하는 일,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돌아보게 되었다. 오랜 대화 끝에, 본래 자리로 돌아가 묵묵히 정부의 성공을 돕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통제 가능한 노력이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습니다” 지난 11월, 선대위의 청년보좌역으로 임명되었을 당시 제가 SNS에 남긴 포부다. 그때와 같은 마음으로 대통령의 곁에서 직접 쓴소리를 하면서 국정을 뒷받침해보려 한다.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가 100일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고 미우나 고우나 5년을 함께해야 할 우리의 대통령이다. 대통령의 성공이 곧 국가의 성공이고 국민 모두의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년보좌역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기반으로 정책의 지속 가능성을 획득할 수 있게 돕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실망해 돌아선 국민께서 다시 윤석열 정부를 믿고 지지를 보내주실 수 있도록 미약하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이 대표가 비대위 전환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되었다. 더 이상의 혼란은 당정 모두에 치유하기 힘든 상처만 남길 뿐”이라며 “이준석 대표에게도 마찬가지다. 가처분이 인용되어도 당정 혼란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롭기 어려울 것이고 기각된다면 정치적 명분을 완전히 상실하게 될 것이다. 이준석 대표를 아끼는 모든 이들이 이구동성 “자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이유”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지금 당에 필요한 것은 안정이고 정부에 필요한 것은 안으로부터의 쇄신이다. 당이 조속히 안정되길 바라며, 저는 쓴소리를 통해 안으로부터의 변화를 촉구하겠다. 누구도 대통령에게 쓴소리하지 못할 때 가장 먼저 포문을 열었던 저를 포용해주신 대통령의 넓은 품과 변화의 의지를 믿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다. 믿고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시즌2’ 출신으로, 친이준석계로 꼽힌다. 그는 윤 대통령이 부실인사 논란에 대해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말한 것을 두고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또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는 당 대표’라고 한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을 때도 “대통령의 성공과 국민의힘의 변화를 바라는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쓴소리, 그로 인한 성장통을 어찌 내부 총질이라 단순화할 수 있는가”라며 윤 대통령을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이 대표는 박 대변인을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과 비교하면서 “강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의식을 갖고 했다”고 박 대변인을 감싸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 행으로 이 대표는 더욱 고립되는 처지가 됐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