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친윤-비윤 거친 설전… “이준석 망월폐견” vs “윤핵관 믿지말라”

입력 2022-08-10 03:00업데이트 2022-08-10 04: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당내 “갈등 봉합 더 어려워질라” 우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이철규 의원. 뉴스1
국민의힘이 9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을 임명하며 내분 수습에 나섰지만 친윤(친윤석열) 진영과 이준석 대표 측의 원색적인 공방전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양측이 서로를 향해 거친 언사를 연일 주고받으면서 “당내 갈등 봉합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친윤계의 이철규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원인을 묻는 질문에 “당과 대통령실, 정부가 혼연일체로 정책을 협의하고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그런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말하고 조언하는 것은 공개적으로 언론에 나와서 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당 대표가) 권한만 행사하는 게 아니라 책임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인식했다면 이런 혼란도 상당 부분 해소됐을 것”이라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해 ‘달 보고 짖는 개’를 뜻하는 “망월폐견(望月吠犬)”이라고도 성토한 바 있다. 이 대표가 친윤 진영을 향해 “개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판다”고 한 것에 대한 응수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친윤 진영의 핵심인 장제원 의원을 겨냥해 ‘삼성가노(三姓家奴·성이 3개인 종)’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가당치 않다”고 했다.

그러나 이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윤(비윤석열)계에서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책임론’을 연일 제기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근식 전 선거대책위원회 정세분석실장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대통령에게 이제 ‘윤핵관’을 믿지 말라는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직책이 없는 윤핵관에게 당내 인사들도 줄 서지 말라”고 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