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당 대표 되면 尹과 영수회담 반드시 제안할 것”

입력 2022-08-09 10:03업데이트 2022-08-09 10: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민형배 탈당, 아마도 당이 요청했을 것”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반드시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9일 CBS라디오에서 주최한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강훈식 후보가 ‘영수회담이 필요한 만큼 위급한 시기로, 민생 대책을 따져 물어야 한다’고 묻자 “대통령이 만나자고 해서 ‘그럽시다’가 아니라 우리 야당이 적극적으로 제안해서 여야 영수회담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민생을 잘 챙기는 유능한 정당이 돼야 하고 집권 여당을 잘 견제하는 강한 야당이 돼야 한다. 당 대표가 되면 여야 영수회담을 반드시 제안하고 실제 실현해서 협치 가능 방안을 찾아내고 같이 할 수 있는 것은 같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후보 또한 “여야정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 야당 대표와 대통령의 만남으로 끝이 아니라 각 당의 의견이 정책 안에서 모일 수 있도록 합의를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강 후보는 “(영수회담에서) 근본적인 국정 운영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내각 총사퇴를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 대통령실 전면 개편을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한층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 후보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 법안 처리 국면에서 탈당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 허용 문제에 대해서는 “민 의원이 개인의 이익을 위해 탈당한 것이 아니다. 충분히 긍정적으로 검토할 만 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저는 정확한 정보는 없지만, 아마도 (탈당은) 아마도 당이 요청한 일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나 박 후보는 “민 후보의 탈당을 ‘당의 요청’으로 규정하면 위장탈당 논란의 한복판에 뛰어드는 셈이 된다”며 “이로 인해 어렵게 만들어 낸 검찰개혁 법안이 헌법재판소에서 도루묵이 되면 정말 큰 일이 아닌가. 온정주의로 해결할 일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 후보는 전날 박 후보와 악수를 하면서 박 후보를 쳐다보지 않았다는 이른 바 ‘노룩 인사’ 논란에 대해서는 “그날 제가 다른 것에 너무 집중하느라고 충분히 예의를 못 갖췄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