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측, 가처분 신청-집단소송 등 법적대응 돌입…내홍 격화

입력 2022-08-07 15:14업데이트 2022-08-07 1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2.7.7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바세(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법적 대응 절차에 돌입했다. 9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이 임명될 경우 ‘자동 해임’되는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당 내홍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모양새다.

‘국바세’는 비대위 전환 결정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집단소송과 탄원서 제출을 추진하기로 하고 책임당원들을 대상으로 동의를 받고 있다. 전국위 전날인 8일에는 여의도에서 ‘대토론회’까지 열겠다는 계획이다.

‘국바세’ 오픈채팅방을 개설한 신인규 전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8일 오전 10시 여의도에서 대토론회가 열린다. 시간은 75분 정도 예정되어 있다”며 “참석자 정원은 이미 찼고 온라인 중계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집단 소송과 관련해 “현재까지 신청자는 395명”이라며 “신청 참가는 8일 오후 8시까지 마감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전 부대변인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오픈 채팅방 참여자 수는 2500명, 구글폼 신청 인원은 5300여명 정도 모인 상태다. 이들은 소송 참여인단으로 1000명을 채우겠다는 계획이다.

원내에서는 5일 상임전국위에서 이 대표의 복귀를 보장하는 당헌 개정안을 상정했던 조해진·하태경 의원이나 김웅 의원 등이 이 대표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하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를 강제 해임시키는 당헌 개정안은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이라며 “이 개정안이 통과되는 즉시 이 대표 측은 자신의 명예와 정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법원에 비대위 무효 소송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명예로운 퇴로를 열어주는 것도 아니고 강제 불명예 축출하는데 순순히 따라 줄 정치인은 아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위한 변호사 법률 자문을 마치고 가처분 신청을 낸 뒤 공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9일 전국위에서의 (비대위원장) 의결 절차를 지켜본 뒤 본격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6일 이 대표의 법적 대응 방침에 “자중하고 후일을 기약하라”며 이 대표를 향해 재차 쓴 소리를 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절차의 하자도 치유되었고 가처분 신청을 해본들 당헌까지 적법하게 개정된 지금 소용없어 보인다”며 “더이상 당을 혼란케 하면 그건 분탕질에 불과하다”고 썼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