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당, 오늘 첫 순회경선…‘어대명’ 속 97세대 반전 이룰까

입력 2022-08-06 06:39업데이트 2022-08-06 0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1주차 지역순회경선이 6일 강원과 대구·경북(TK)을 시작으로 개막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각각 강원도와 TK 지역 합동연설회와 순회경선 투표를 실시한다. 7일에는 제주, 인천 지역 순회경선이 예정돼있다.

첫 5개 지역에는 권리당원 선거인단 11만5307명(대구 7728명, 인천 3만6873명, 강원3만485명, 경북 8776명, 제주 3만1445명)이 달려있으나, 온라인 투표율이 예상외로 저조해 흥행에 경고등이 들어온 상태다.

당권주자들은 첫 투표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싹쓸이 몰표를 받을 경우 97세대 추격주자인 박용진, 강훈식 후보를 기선제압하고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을 굳힐 수 있다.

반대로 박용진, 강훈식 후보가 이 후보의 ‘과반’을 저지한다면 후보 단일화를 통해 충분히 이 후보를 꺾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연대 동력이 생길 수 있다.

이 후보가 당권레이스 초반 ‘저학력·저소득층 발언’, ‘의원 욕 플랫폼’ 발언 자충수를 둔 데다가, 부인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 중 사망한 참고인과의 관계를 놓고 해명이 오락가락하며 ‘사법 리스크’ 논란을 부른 것도 97주자들의 단일화 명분을 키우는 모양새다.

여기에 당원 청원시스템 도입 후 처음으로 5만명 동의를 얻어 지도부가 답변해야 하는 안건으로 뽑힌 게 ‘부정부패혐의 기소자의 자동 직무정지’를 규정한 당헌 제80조 개정건이 된 것도 전당대회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97주자들은 각종 수사를 받고 있는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된 후 검찰 기소에 따른 직무정지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려는 ‘개딸 강성 지지층’의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협공에 나섰다. 박용진 후보는 “자생당사(自生黨死, 개인은 살고 당은 죽는다) 노선을 막아야 한다”고 날을 세웠고, 강훈식 후보도 “‘특정인을 위한 당헌 개정’으로 보일 우려가 충분히 있다”고 비판했다.

박용진·강훈식 후보와 이 후보간 대립각이 설 수록 단일화 명분도 축적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두 후보간 단일화 방식을 둘러싼 이견이 큰 가운데 순회경선 투표를 통해 둘 중 한 후보의 ‘경쟁력’이 두드러진다면 전격적인 단일화 합의도 가능하다는 게 당 안팎의 시각이다.

두 후보 측은 내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순회경선을 2차 단일화 시한으로 보고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전당대회 본투표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3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5%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권리당원 온라인·ARS 투표와 별도로 일반 국민 여론조사는 2주차와 4주차에 걸쳐 두 차례 실시된다.

첫주 순회경선을 마친 민주당은 2주차 PK·충청권, 3주차 호남, 4주차 수도권 순회경선을 거쳐 오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전당대회를 통해 차기 지도부에 들어갈 당대표, 최고위원이 선출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