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박진, 北 앞 ‘담대한 계획’ 언급…“조건 없는 남북 대화해야”

입력 2022-08-06 02:54업데이트 2022-08-06 02: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 북한 측이 참석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대북 정책인 ‘담대한 계획’을 소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된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경제와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담대한 계획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로, 한국 정부 인사가 북한 측이 대면 참석한 회의에서 ‘담대한 계획’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북한 측 대표인 안광일 주아세아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장관은 북한이 올해에만 총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두고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했다”며 강력 규탄했다.

이어 핵 개발을 고집하는 것이 북한 스스로의 안보를 저해하고 고립을 초래하며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북한이 도발과 대결 대신 대화와 외교의 길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박 장관은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동시에, 북한이 이런 국제사회의 우려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를 바란다고도 전했다.


박 장관은 회담 이후 기자들을 만나 안 대사와 전날 만찬에서 첫 만남을 가진 데 대해 “조건 없는 남북 간 대화가 필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비핵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반면 올해 최선희 외무상 대신 참석한 안 대사는 “국방력 강화는 자위적 조치이고, 미국은 ‘이중 기준’을 멈춰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사는 회의장을 나서면서도 어떤 입장을 밝혔냐는 질문에 “오늘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많으니까 그 사람들이 정확하게 말을 해줄 것”이라며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

전날 환영 만찬에서 박 장관과 인사를 나누는 사진이 보도됐음에도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만날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

[프놈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